img18.gif

대상: 38세의 직장인 D씨

증세: 최근에 "심장마비" 심장병" "심장"등의 말들이 나오거나  TV에서 "심장마비"로 어떤 사람이 죽었다는 뉴스가 나오면 채널을 돌리거나 심장이 두근거림을 자주 느낀다고 하소연

접촉: D씨는 2년 전에 6개월간 치료자에게 공황 장애 때문에 치료를 받은 적이 있었다. 그 때 좀 더 치료를 받으라는 치료자의 권유에 이제는 스스로 컨트롤할 수 있겠다고 치료를 종결했던 사람이었다. 그 이후 약 1년이 지나면서 공황 장애는 더 이상 나타나지 않았으나 가끔 심장 박동, 호흡에 집착해서 죽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때문에 좀더 치료가 필요하다고 생각되어 다시 치료자를 찾아와서 지금까지 분석 치료가 계속되고 있음.

진단명: 불안 장애, 공포증(죽음), 자아 장애

치료 기간: 1주일에 1회기로 2시간씩 6개월 동안 분석 치료를 받았고 공황 장애는 사라져서 치료를 종결 되었다. 그러나 1년 후에 다시 공황 장애이 재발로 1년간 분석 치료를 받았고 이후에 그이 공포증은 성격 문제와 연결되었다는 분석으로 다시 6개월간 분석 치료 계약을 했다.

치료의 결과: 그는 총 치료 기간 2년간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 그의 마지막 6개월은 그의 공포증은 거의 마무리가 되었으나 한번씩 대인관계의 갈등과 스트레스에 의해서 심장이 뛰고 가슴이 벙렁거린다는 호소에 마지막으로 6개월간 치료 계약을 해서 성격장애 쪽으로 치료를 병행하기로 했다. 아래의 분석은 D씨가 그의 문제는 소강 상태가 되어 2주일에 1회 2시간씩 20시간 치료 과정(지금까지 총 226 시간의 치료--2년 1개월의 과정)에서 등장한 문제점을 분석한 것이다.

 

치료의 과정

 D씨는 그가 다니는 직장인 음식점에 불판을 갈아 주는 사업을 하는 사장과 잦은 마찰 때문에 심각한 스트레스로 이러한 스트레스에서 오는 생리적인 변화들을 신체적인 이상으로 잘못 해석을 하는데 있다는 것을 밝혀내고 그의 잘못된 생각의 수정에 초점이 모아졌다. 그는 스트레스를 받거나 사장과 갈등이 생기면 심장이 뛰고 맥박이 빨라지고 그리고 호흡이 얕아지는 것이 느껴지는 순간적으로 손목에 맥박을 만져보면서 "심장마비" "돌 아이" "컨트롤 상실"이 되는 것이 아니가? 하고 겁을 집어 먹는다는 것이 분석되어졌다. 고로 그가 갈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그의 습관적인 특징인 "손목의 맥박" "가슴을 만져보는 행동" "귀 밑에 경동맥을 만져 보는 행동" 등으로써 신체적 이상으로 "심장마비" 가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 불안, 두려움, 염려 등으로 연결되어서 안절부절하지 못한다는 것이 분석되었다. 치료자가 그에게 맥박을 손으로 만져보는 이유를 물었을 때 그는 그 맥박을 습관적으로 만지게 되었고 맥박을 만져보는 맥박이 빨리 뛰면 몸에 이상이 생기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두려워서 어쩔 줄 몰라한다는 것이었다.

 치료자는 그가 맥박을 짚어 보는 것은 그가 몸의 생리적인 흐름 즉 빨리 뛰는 맥박을 스스로 컨트롤를 하려는 시도가 아닌가?하고 물어 보았다. 그는 그것이 사실이다라고 대답을 했다. 맥박을 만저 보면서 "내 몸이 이상하네 빨리 원위치로 되돌아가야 할 터인데! 왜 이렇게 빨리 뛰는가? 혹시 내 몸안에 심장에 이상이 생긴 것이 아닌가? 그러면 내가 죽게 되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들로 연결되어진다고 했다.

 치료자는 자율신경 조직은 우리 몸 안에서 자동적으로 리듬미칼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이러한 것을 의도적으로 컨트롤을 하려고 시도를 하게 되면 그 자율 신경 조직의 흐름이 깨어져서 오히려 회복의 시간이 느려지고 불안의 상황이 지연되어져서 공포를 느끼는 시간이 더 길어지게 된다는 것을 D씨에게 이해를 시키려고 노력을 했다. 예를 들어서 자율 신경 조직은 호흡, 맥박, 소화 기관, 체온 등의 조직들을 담당하고 있어서 글자 그대로 자동적으로 움직인다고 해서 자율신경, 자동적인 신경 조직이라고 이름이 붙여진 것을 설명을 했다. 자율 신경 조직들을 리드미칼 하게 움직이기 때문에 예를 들면 심장박동 혹은 호흡 혹은 소화 기관의 연동 운동 등은 자동적으로 리드미칼 하게 움직이는 것을 인위적으로 컨트롤을 하려고 하면 그 리드미칼한 운동들의 흐름이 깨어져서 불규칙이 되어 버리게 되면 그것을 다시 원위치로 되돌이키는데 시간이 걸리게 됨을 이해를 시키려고 했다. 그것을 다시 원위치가 되는 시간 동안에는 그는 심리적인 불쾌감인 두려움이 증가되어 더욱더 맥박은 심하게 뛰는 것이 연장이 되고 몸의 자율신경 조직의 흐름이 깨어져서 회복을 하는데 시간이 더 많이 걸린다는 것을 이해를 시키려고 노력을 했다.

 D씨가 스스로 맥박을 짚어 보면 행동은 그가 그의 몸의 자율신경 조직의 흐름을 깨어 버려서 오히려 회복의 기간을 연장을 하는 것임을 알 게 했다. 그는 치료자의 이러한 설명을 시인을 했다. 그가 스트레스를 받는 그 순간에 그는 습관적으로 손목의 맥박을 짚어 보거나 혹은 가슴의 심장이 있는 부분을 손 바닥으로 만져 보는 습관이 있어서 그렇게 되면 스트레스에서 회복이 되는 시간이 길어진다고 시인을 했다. 그가 맥박을 짚어 보는 이유는 "맥박을 뛰게 하는 심장의 움직임을 느리게 컨트롤 하려는 의도임"을 실토를 했다. 그는 맥박을 짚어 보면서 "맥박이 얼마나 빨리 뛰고 있나?를 확인을 해서 지금 내가 심장이 빨리 뛰고 있구나!"하고 확인을 하면서 생리적으로 느껴지는 이상을 신체 이상으로 해석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 게 했다. 그래서 그는 스스로 심장의 박동을 느리게 하려고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따.그러나 그것은 심장 박동을 회복하려는 D씨 자신의 행동이 오히려 심장 박동의 빨리 뜀을 지연시켜서 시간을 길 게 연장하는 것임을 모르고 있었다.

 치료자는 이러한 D씨의 행동을 해석을 해서 습관적으로 스트레스나 갈등으로 손목이나 가슴을 짚어 보는 행동을 하지 말도록 했다. 그러나 그의 습관은 쉽게 고쳐지지 않았다. 그가 심장이 뛰는 것을 체크를 하기 시작한 시점을 체크를 해 본 결과 그가 xxx 토목 회사에 근무를 할 때 치료자에게 심한 공황 장애로 치료를 받으러 오게 된 그 시점에서 시작된 것을 알 수 있었다. 공황장애가 발생하면서 순간적으로 죽은 것이 아닌가?를 체크를 하면서 생긴 습관적인 동작임을 밝혀낼 수 있었다.

 치료자는 이것은 자연적인 생리적인 현상임을 인식을 시켜려고 노력을 했다. 사람이 갈등이 생기거나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신체적인 현상으로 심장의 박동이 빨라지고 호흡이 얕아지고 그리고 심하면 현기증이 나고 어리럽고 그리고 구토나 메스꺼움을 느끼게 되고 이것이 공황 장애로 연결되면 쓰러지거나 혹은 돌아이가 되는 것이 아닌가? 정신병에 걸린 것이 아닌가? 하고 순간적으로 공포에 휩싸이게 된다는 것을 설명을 했다. 첫 6개월의 치료 이후에 그 이후 1년 6개월 동안에는 공황 장애는 더 이상 등장하지 않았다는 것을 그 스스로 인정을 했다. 그러나 그는 공황장애가 다시 나타나지 않을까? 해서 두려워하고 있는 것이 그의 지금의 죽음에 대한 공포증임을 알 게 했다. 즉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정상적으로 나타나는 생리 현상을 그가 생리적으로는 죽음, 심리적으로는 돌 아이가 되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 행동학적으로는 컨트롤의 상실을 두려워하고 있는 것으로 정상적인 생리적인 현상을 잘못 해석을 해서 심리적인 정신 이상으로 해석을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 하면서 D씨가 이것을 깨닫고 생각을 수정하게 되면서 치료를 전환점을 맞게 되었다.

 치료자는 그가 대인관계에서 어떻게 스트레스를 받는가? 갈등에서 어떻게 스트레스를 받는가?를 분석하면서 D씨 스스로가 그 스트레스에 대응하고 그 스트레스를 재 빠르게 대처하는 방법들을 D씨가 알 게 만들어주었다.

 그는 그가 일하는 사장인 H씨와 잦은 갈등으로 심하게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사장은 그에게 일을 시키고 그 자신을 놀면서 무리하게 D씨로 하여금 운행을 하게 하는데 D씨가 기분이 나빠진다는 것이었다. 직원이라고는 D씨 한 사람으로 사장과 D씨 두 사람이 근무를 하고 있는 직장에서 나이도 비슷해서 서로 껄끄러운 관계가 지속되고 있었다. 사장인 H씨가 D씨를 그의 직장으로 오게 하기 위해서 토요일과 공휴일에는 쉬게 하고 보수도 괜찮게 주겠다고 해서 D씨가 이 직장으로 옮겼는데 정작 일을 하게 되면서 토요일 격주제로 하고 일반 공휴일에는 일을 하게 되면서 D씨는 처음에 약속과는 다르다는 것에 불평과 불안이 높아지면서 그 일자리를 떠나려는 생각이 70% 정도라고 했다.

 이러한 여러 가지 조건들에 불평 불안이 사장인 H씨와 관계를 껄끄럽게 만들어서 서로 스트레스를 받는 요인이 되고 있었다. 사장은 초반기에 D씨와 일을 공평하게 하기 위해서 하루에 운행 Km를 100Km 정도로 해 주겠다고 했는데 그곳에서 일을 하는 6개월 정도 시간이 흘러가면서 D씨는 하루에 130 Km정도로 많이 운행을 하고 있고 사장을 자신이 가겠다고 계획을 한 것을 D씨에게 미룬다면서 공불평하다고 분개하고 노여워했다. 그러나 D씨는 그러한 불평 불만을 말로써 표현을 하지 못하고 눈치만 보는 실정이었다. 치료자는 그 때 그 때 부당하거나 불편한 것을 말로써 표현을 하도록 자기 주장 훈련을 강화 시켰다. 자기 주장을 하는 것은 직장 상사에게 반항이나 삿대질이 아니고 정당하게 내 의견을 표현을 하는 것임을 알 게 했다. 화를 내서 말로써 공격적이 되는 것을 삼가하고 되도록 조용하게 잔잔하게 이성적으로 대화를 해 나가는 것을 치료 시간에 훈련을 했다.

 그는 사장인 H씨와 이야기를 많이하게 되면서 갈등이 점차 줄어지게 되고 그가 직장에서 느끼는 스트레스도 줄어 들면서 이제는 1주일에 1회로 2시간씩 치료 회기를 1 주일에 1회 2시간으로 줄이기로 했다. 몇 달 전 까지는 그는 1주일에 2회-3회씩 치료자에게 휴대 전화로 "지금 맥박이 빨리 뜁닌다. 제가 이상한 것이 아닌지요?"라고 시도 때도 없이 전화를 걸어 댔다. 그러나 지금은 그러한 전화는 거의 없게 되었고 혼자서 스트레스를 잘 극복하고 대응해 나가고 있었다.

 직장의 변경: 이 시점에서 여름 철이 되어서 사장인 H씨는 불황을 이유로 1달 휴직을 요구 했다. 봉급은 절반을 지급하고 여름의 비수기가 되어 일이 줄어들어서 1달을 집에서 쉬라는 말을 듣게 되었고 D씨는 노발대발했다. 그러나 어쩔 수가 없었다. 치료자는 지금은 불경기여서 일자리 구하기기 쉽지 않고 여름 1달을 휴가로 생각하고 집에서 건강을 위해서 쉰다고 긍정적으로 생각을 하도록 조언을 했다. 그는 이참에 직장을 옮기려고 다른 몇 군데를 알고 보았으나 적당한 일자리가 없었고 결국은 집에서 쉬는 것을 받아들이게 되었다. 치료자는 D씨가 처음에 치료자에게 6개월 치료를 받고 나사 공황 장애가 사라져서 치료자의 치료를 좀 더 계속하는 것이 좋겠다는 제의를 거부하고 치료 종결을 하고 나서 1년 후에 다시 치료자에게 치료를 받으러 왔을 때 치료자는 D씨가 그 동안에 4번이나 일자리를 옮겨다녔다는 것을 알 게 되었다.

 치료자는 D씨에게 일자리를 새로 바꾸면 새일자리에서 적어도 3개월 정도는 적응을 하는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되도록 일자리에 정착을 해야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줄이고 심한 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을 강조를 하면서 한 일자리에 되도록 오래 머물도록 조언을 했다. D씨는 지금까지 6개-7개 정도의 일자리를 옮겨다녔보았지만 대부분이 비슷한 일자리이고 또 그가 한 일자리에서 4개월-5개월이면 이동을 한다는 것을 밝혀내고 일자리에 익숙해서 마음의 안정을 찾으려는 시점에서 일자리를 옮겨 다니는 그의 행동 습관을 분석해서 D씨가 알도록 했다.

 그러나 이 시점에서 사장인 H씨는 D씨를 해고를 하게 되었다. 여름 휴가 한달을 쉬고 나서 다시 일이 재개된 1주일 후에 그는 해고 통보를 받게 되었다. D씨는 분노하고 노여워했다. 진작 여름 휴가 때 해고가 되었다면 일찍 감치 일자리를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사장이 H씨에게 직접적으로 말로써 그 분노를 표현을 하게 했다. 그러나 한 가지 강조점은 그는 이번에 처음으로 H씨와 함께 일을 하는 것을 중간에서 그만두려고 몇 번을 시도를 할 때마다 부인과 치료자가 극구 말리면서 한 곳에 정착을 해야 그의 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해서 말렸고 그는 결국 한 곳에서 해고를 당할 때까지는 끝까지 H씨와 한 초반기 약속을 지킬 수 있었다는 것을 긍정적인 태도로 받아들이게 했다. D씨는 그 자신에게 자랑스러움을 느끼게 했다. 그 자신도이번에는 끝까지 약속을 지켰다고 사장인 H씨에게 당당하게 말을 할 수 있었다.

 해고 당한지 며칠 만에 그는 새로운 일자리를 얻을 수 있었다. 병원에서 폐기물을 수집하는 회사로 약 10명의 직원들이 있었다. 보수도 괜찮고 토요일, 일요일은 휴무로 이전의 일자리 보다 오히려 조건이 좋은 일자리였다. 그는 전화위복이 되었음을 기뻐하면서 새로운 일자리를 인수인계를 하는데 부딪치는 갈등들을 말로써 표현하게 하고 그리고 인수인계를 하는 과정에서 갈등들을 서로 대화로써 풀어가면서 그의 공포증은 힘을 잃어가게 되는 것을 눈으로 볼 수 있었다.

 그는 스트레스를 받거나 갈등이 생기면 몸이 생리적으로 반응을 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그가 대인관계에서 받는 갈등들을 대화로써 풀어가는 기술을 터득을 해서 이제는 스스로 그 갈등이나 스트레스는 해소시키는 대응 기술이 증가해서 크게 스트레스를 받는 빈도수나 스트레스의 강도를 줄여 나가고 있었다. 이제는 스트레스나 갈등이 생기면 손목을 짚어거나 가슴에 손을 대는 것이 거의 없어졌다고 했다. 인수인계 도중에 전임자와 관계 개선에 신경을 써서 대화를 많이하고 갈등을 말로써 표현을 하게 되면서 인수 인계의 1달은 거의 끝이나고 2달 중반으로 들어가는데 일을 하는 것에 익숙해 지면서 D씨는 3주일에 1번씩 치료자를 찾게 해 달라고 요청을 했고 치료자는 급격한 진전을 보이고 있다. 이제 그는 동료들과 혹은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거의 받지 않고 있었다. 간혹 가족 구성원들 한데서 그의 둘 째 아들 한데서 생기는 갈등을 치료 시간에 다루고 있다.

 D씨의 치료 사례는 공황 장애에서 출발한 것이 공포증으로 옮겨 가면서 1년 6개월의 치료 과정을 끝내고 2년의 치료 계약에서 성공적으로 공포증을 해결한 사례가 될 것이다. 그는 이제 6개월의 남아 있는 계약 기간에 3주일 혹은 2주일에 한번 치료자와 치료 회기 시간을 가지게 되면서 남아 있는 치료 기간이 2주일에 1회의 치료 회기를 가지게 되면 1년 정도 치료 기간이 남게 되어 그의 남아있는 성격 문제와 가족 구성원들과 관계 그리고 직장에서 갈등과 스트레스를 해결하는데 남아있는 시간이 투자되어질 것이다. 이제 그는 3주일 마다 1회 치료 회기로 2시간씩 치료를 해 나가는데 어려움은 거의 없었다. 스스로 마음을 안정시키는 기술을 습득을 했고 그의 친가 가족들과 재난 문제 등에 열을 받아서 시도때도 없이 결려 오던 전화는 없이지고 2주일 3주일을 조용하게 보내게 된 것은 심리치료의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치료자는 그 동안 D씨의 공황 장애와 공포증과 싸워온 1년 6개월의 고통에서 치료의 보람을 느끼고 있다.